비트렉스, 비트라이선스 거절 사유 논란에 “북한 계정 없어”

미국 뉴욕금융감독청(NYDFS)이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렉스의 비트라이선스(BitLicense) 신청을 거부한 이유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NYDFS가 거절 사유 중 하나로 ‘비트렉스에 북한 계정이 있다’고 밝히자 비트렉스는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22일(현지시간) 비트렉스는 트위터를 통해 “NYDFS가 비트라이선스 거절 이유로 밝힌 북한 이용자들의 거래는 거짓”이라며 “해당 계좌를 조사한 결과 한국 이용자가 국가 선택 메뉴에서 ‘북한(North Korea)’으로 잘못 택한 해프닝”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트렉스 플랫폼에서 거래하는 북한 이용자는 없다”며 “국가별 신분증, 실제 물리적 주소, IP주소 등을 통해 거래소 이용자들의 위치를 파악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0일 NYDFS는 공식 서한을 통해 “(비트렉스가) 정직하게, 공평하게, 공정하게, 신중하게, 효율적으로 뉴욕에서 사업을 할 것이라고 설득하는 데 실패했다”며 “비트랙스에 세금 식별번호 및 고객 실사가 불가능한 계정들이 상당수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비트렉스는 60일 이내에 뉴욕에서 철수해야 하는 난관에 처하게 됐다.

관련 기사 : 뉴욕금융감독청, 거래소 비트렉스 라이선스 거절…60일 내 철수해야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