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하나은행 손잡고 블록체인 학생증 발급…”상징성 있는 사업”

고려대학교가 블록체인 기반 학생증을 발급한다.

KEB하나은행은 고려대학교와 업무 협약을 맺고 블록체인 기술 연구 및 블록체인 기반 학생증 발급 사업을 추진한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양측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 공동 연구 ▲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및 콘텐츠 공유 블록체인을 활용한 상품 및 서비스 개발 블록체인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 및 창업센터 운영 지원 등 블록체인을 주제로 산학 협력을 진행한다.  

이번 업무 협약의 첫 번째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기반 학생증 발급이다. 기존에는 고려대 학생이 하나은행에 학생증 발급을 신청할 경우, 은행이 학적 정보의 진위 여부를 학교 측에 검증받았다. 그러나 이번 협약을 통해 학적 정보를 블록체인에 공유, 두 주 이상 걸렸던 발급 기간을 3~4일로 단축할 계획이다.

고려대 이영환 교수는 블록인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고려대와 KEB하나은행이 학생증 발급에 필요한 데이터를 각 기관의 인증서로 서명한 뒤 암호화된 형태로 분산원장에서 실시간으로 공유한다”며 “이를 통해 안정성과 신속성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반 학생증 발급 서비스가 사업적 규모는 작을 수 있어도 상징성이 있다”며 “사학이 기술을 도입해 이와 같은 사업 시도를 한 것은 고려대가 최초이고, 이로 인해 블록체인에 대한 인식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 코인플러그, SK텔레콤과 ‘ID 증명’ 시스템 개발 나서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