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연합-마이크로소프트, 코인계 ‘만국공통어’ 만든다

이더리움기업연합(EEA)과 마이크로소프트가 ‘토큰 표준화’에 나섰다. 블록체인 업계의 만국 공통어를 만들기 위해서다. 대체가능형 디지털 화폐부터 대체불가능형 자산까지 다양한 종류의 토큰을 비개발자도 이해할 수 있는 기준으로 제시하겠다는 포부다.

토큰 대분류. (image : EEA)

지난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EEA는 ‘토큰 분류 이니셔티브(Token Taxonomy Initiative, TTI)’를 통해 이더리움뿐 아니라 하이퍼레저, R3 코르다, 디지털에셋 코딩 언어(DAML) 등 여타 기업 대상 블록체인 플랫폼을 아우르겠다고 밝혔다. EEA는 이더리움 기술을 활용해 기업용 솔루션 및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컨소시엄이다.  

마이크로소프트와 기술 컨설팅사 액센추어(Accenture), 산탄데르 은행(Banco Santander), 이더리움 전문 개발사 컨센시스, 핀테크사 디지털에셋, 글로벌 IT기업 IBM, 다국적 금융그룹 ING, 글로벌 반도체사 인텔, 미국 대형은행 JP모건, 기업용 블록체인 솔루션사 R3, 스마트컨트랙트 개발사 웹3랩스, 블록체인 연구소(REsearch Institutue), 핀테크사 클리어매틱스(Clearmatics) 등이 TTI에 참여한다.

TTI는 대체가능, 양도, 세분화, 발행, 소각 등을 기준으로 토큰을 분류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이크로소프트 수석 프로그램 개발자(principal architect) 말리 그레이(Marley Gray)는 코인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처음 토큰에 대해 정의한 후) 다른 형태의 토큰에 대해서 재정의할 필요 없이 (이전 토큰 개념에서) 재사용할 수 있는 대목이 있다”며 “그렇게 토큰 프레임워크가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토큰 분류표 예시. (image : EEA)

표준화는 블록체인 업계에서 꾸준히 언급돼온 화두다. 증권형 토큰(ST)이든, 블록체인 구조든 표준을 마련해 상호호환성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블록체인 기술영향평가 보고서는 국제적으로 물류, 유통, 의료 등 각 산업에 맞게 호환하기 쉬운 표준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 “미국과 기술격차 2.4년”…과기부 ‘블록체인 기술영향평가’ 살펴보니

실제로 이더리움은 플랫폼 내 표준화를 통해 세를 넓힌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더리움은 ERC20, ERC721, ERC998 등 이더리움 위에서 발행하는 토큰의 규격을 제시하고 있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ERC20은 이더리움 기반 토큰을 서로 연결하는 기준이 됐다.

앞서 EEA는 지난 2월 토큰화(Tokenization)에 대한 테스크포스(TF)를 꾸린다고 전했다. EEA 론 레즈닉 전무이사는 “기업 주식이나 법정화폐 등 유사한 형태로 상호교환이 가능한 자산뿐 아니라 게임, 일, 사물, 등 유일성을 가지는 (대체불가능형) 자산과 연동된 토큰도 다룰 예정”이라며 “기업이 지금보다 더 확실한 방법으로 자산을 관리하도록 토큰화 작업 기준을 만들겠다”고 말한 바 있다.

관련 기사 : “냥줍하세요”…170억 투자받은 ‘이곳’에 집사들 모인 까닭은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