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자체 블록체인 메인넷 공개…”이더리움서 BNB 옮긴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자체 블록체인 ‘바이낸스체인’의 메인넷을 개시했다. 바이낸스체인은 이더리움과 마찬가지로 자체 토큰을 발행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바이낸스코인(BNB)도 오는 23일 이더리움에서 이 메인넷으로 옮겨온다.

18일(현지시간) 바이낸스는 공지를 통해 “오는 23일 BNB를 바이낸스체인 메인넷으로 옮겨온다”고 밝혔다. 바이낸스체인에서 BNB 첫 공급량은 2억 개이다. 공급량을 조절하기 위해 이더리움 기반의 BNB와 같이  바이낸스체인 기반의 BNB 1165만4398개를 소각 처리한다. 4800만 개는 동결된다.

바이낸스 측은 “23일 이후 이더리움 토큰 형태의 BNB 입금은 가능하지만, 인출을 지원하진 않는다”며 “모든 BNB는 바이낸스체인으로 이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바이낸스체인을 ‘이더리움의 대항마’로 점치고 있다. 그간 이더리움은 토큰 발행 플랫폼으로 선전했다. 바이낸스는 중앙화 및 탈중앙화 거래소와 암호화폐 공개(ICO) 플랫폼 ‘바이낸스 런치패드’로 무장한 채 도전장을 내밀었다. 바이낸스 창펑 자오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얼마나 많은 프로젝트가 코인을 이전하려고 대기 줄에 설 예정이냐”고 언급했다.

관련 기사 : [디코노미] ‘세계 최대 코인거래소’ 바이낸스 대표 “중앙거래소, 탈중앙보다 안전할 수도”

image : bin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