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바이낸스, 결국 BSV 상장폐지 결정…창펑 자오 “상폐 가장 큰 이유는”

거래량 기준 글로벌 1위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비트코인SV(이하 BSV)를 상장폐지했다. 바이낸스의 창펑 자오대표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BSV 진영의 수장)크레이그 라이트는 사토시가 아니다. 상장폐지할 것”이라는 을 올린지 사흘 만이다.

16일 자오 대표는 블록인프레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BSV를 상장폐지한 이유에 대해 “라이트는 거짓말쟁이이기 때문”이라며 “바이낸스에서 BSV에 대한 거래는 오는 7월22일 오전 10시(UTC) 전면 중단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이낸스 관계자는 “기준에 미달한 암호화폐가 계속 거래되는 경우 투자자 피해가 우려되고, 더 나아가 블록체인 업계에 대한 대중의 불신도 커진다”며 “단기적으로는 손해라도 장기적으로 건전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해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낸스는 건전한 암호화폐 생태계 조성을 위해 상장된 모든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상시적으로 점검한다”면서 “상장 후라도 내부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프로젝트는 사용자 보호를 위해 퇴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바이낸스 공지사항

바이낸스는 암호화폐 상장 기준으로 ▲프로젝트 팀 헌신 ▲개발활동의 수준 및 품질 ▲네트워크 및 스마트콘트랙트 안정성 ▲대중과의 커뮤니케이션 수준 ▲정기적인 실사 요청에 대한 응답 ▲비윤리 및 부정행위 증거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블록체인 생태계에 대한 기여 등을 두고 있다.

이에 BSV 진영의 코인긱 창립자 캘빈 아이어(Calvin Ayre)는 “바이낸스는 공적인 결정을 내릴 때 리더십의 경험이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비난했다.

BSV 가격은 바이낸스의 상장폐지 결정에 휘청였다. 상장폐지 공지가 올라오기 전인 15일 밤 11시24분 70달러에 거래되던 BSV는 10분 만에 63달러로 주저앉았다. 암호화폐 시세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16일 오전 9시24분 기준 BSV는 전날 동시 대비 16% 가까이 밀려났다. 오픈마켓캡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BSV 거래량의 60%를 차지해왔다.

코인마켓캡 가격 차트

바이낸스에 이어 다른 암호화폐 거래소도 BSV 상장폐지를 저울질하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BSV 상장폐지에 대한 설문조사를 게시했다. 해당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3%가 상장폐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의 대표 타일러 윙클보스는 트위터를 통해 “제미니는 애초에 BSV를 상장한 적 없다”고 트윗하기도 했다.

앞서, 자오 대표는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인매거진이 게재한 ‘우리는 모두 호들러넛(We Are All Hodlonaut)이다’란 제목의 캠페인을 인용하며 크레이그 라이트를 비판했다. 그간 라이트는 스스로를 비트코인 창시자인 사토시 나카모토라고 주장해왔다. 이를 두고 호들러넛은 그를 ‘가짜 사토시’라고 저격했다. 비트코인매거진은 당일 라이트가 비트코인 커뮤니티 호들러넛을 고소하는 내용을 보도했다.

매거진 보도에 따르면 라이트는 호들러넛을 고소하고, 호들러넛에 ▲라이트를 ‘가짜 사토시’라고 언급한 트윗 삭제 ▲’가짜 사토시’라는 주장 금지 ▲라이트에 대한 사과문 트윗 등을 요구했다.

자오 대표는 ‘라이트가 고소할지 모르니 조심하라’는 반응에 “고소는 처음이 아니고, 우리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패자들이 우리 변호사들의 비용을 지불한다는 것을 배웠다”며 “우리는 매우 능력 있고 값 비싼 변호사들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대부분의 사람들이 지닌 문제는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법적 비용과 직면할 수 있다는 것인데, 다행히도 우리는 그것을 다룰 능력이 된다”며 “나는 보통 어떤 논쟁에 관여되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이는 너무 지나치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바이낸스 창펑 자오 “크레이그 라이트, 사토시 아냐”…’상장 폐지’ 경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