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현금영수증 발급 소식에 코인 커뮤니티 ‘와글와글’, 왜?

이제 암호화폐 거래소에서도 현금영수증 공제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업비트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중 처음으로 원화 마켓 거래 및 출금 수수료에 대한 현금영수증을 발급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15일 두나무는 자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원화 마켓에서 발생한 거래 및 출금 수수료에 대해 현금영수증 발급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업비트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현금영수증 발급을 신청할 수 있고, 신청 이후 수수료 발생 시 자동으로 소득공제가 적용된다. 서비스 오픈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현금영수증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업비트에 로그인한 후 휴대전화 번호나 사업자등록번호를 일회 등록하면 된다. 이후 원화 마켓에서 매수, 매도, 출금 등에 대한 수수료 발생 시 자동 발급된다. 자정을 기준으로 24시간 동안의 거래내역은 이틀 뒤 국세청에 일괄 접수된다.

두나무 관계자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현금영수증 의무 발행 업종에 해당되지는 않으나, 고객에게 도움이 되는 혜택과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현금영수증 발급을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신뢰에 보답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와 쾌적한 거래 환경으로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부 암호화폐 커뮤니티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현금영수증 발급 시 개인정보가 흘러나가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개인의 코인 거래내역에 대한 정보가 국세청에 유입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에 법조인들은 현금영수증 발급이 별다른 변화를 야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법무법인 세움의 정호석 변호사는 “수수료에 대해서만 발급이 되는 것이지, 거래금액에 대해 발급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수수료는 원래 업비트의 수익으로 이미 세금신고가 되고 있었던 것”이라고 전했다.

펜타시큐리티의 황재영 변호사 또한 “현금영수증 제도는 현금 흐름을 투명화해 사업자의 탈세를 막으려는 데에 기본 취지가 있다”며 “병원에서 낸 진료비의 공제를 받는다고 해서 개인정보인 진료내역이 알려지지 않는 것처럼 현금영수증 자체가 거래소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제공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Image : Shutterstock, Blockin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