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세계은행, 유사 암호화폐 ‘러닝코인’ 발행…어디에 쓰이나?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이 유사 암호화폐인 ‘러닝 코인’(Learning Coin)을 발행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경제매체 파이낸셜타임즈에 따르면 IMF와 세계은행은 내부 직원들의 블록체인 기술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프라이빗 블록체인을 론칭하고, 러닝 코인을 발행했다.

IMF는 성명을 통해 “암호자산과 분산원장 기술이 빠르게 발전함에 따라 국회의원, 정책 입안자, 경제학자 그리고 블록체인 기술자들 간 이해 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있다”며 “러닝 코인 프로젝트는 이들 간의 이해 격차를 메우고 IMF와 세계은행 직원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깊이 있게 이해하는 계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IMF와 세계은행 직원들은 러닝 코인을 통해 암호자산 기반 기술인 분산원장 원리를 배우게 된다. 또 스마트계약과 거래 투명성 개선 등 블록체인 활용 사례 등에 대해서도 학습할 예정이다.

러닝 코인은 IMF와 세계은행이 마련한 커리큘럼을 단계별로 이수할 때마다 지급된다.

기관 관계자들은 “러닝 코인은 세계은행 및 IMF 내부에서만 유통된다”며 “아무런 금전적 가치를 가지지 않기 때문에 비트코인처럼 실제 암호화폐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