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직격탄 맞은 코인거래소…빗썸·코빗·코인원 ‘줄줄이 손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가 줄줄이 손실을 내고 있다. 지난해 암호화폐 시장 침체의 직격탄을 맞은 모양새다.

12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코인원과 코빗, 빗썸은 2017년 당기순이익에서 지난해 당기순손실로 돌아섰다.

코빗은 2017년 696억 원 당기순이익에서 2018년 457억 원 당기순손실로 고꾸라졌다. 지난해 75억 원 영업손실을 내기도 했다. 암호화폐 처분 손실은 99억 원에 달했고, 수수료수익은 전년(754억 원)보다 대폭 줄어든 268억 원에 그쳤다.

코인원은 2017년 4046만 원 당기순이익에서 2018년 1945만 원 당기순손실로 뒷걸음질쳤다.

또 빗썸을 운영하는 비티씨코리아닷컴은 2017년 당기순이익 5349억 원에서 지난해 당기순손실 2054억 원으로 돌아섰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2561억 원으로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의 실적 부진은 시장 침체로 코인 가치가 하락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고팍스 이준행 대표는 “지난해 국내 거래소의 경우 해외 거래소보다 거래량이 유독 높았다”며 “이로 인해 올해 상황이 더 나빠졌다는 인상을 준다”고 분석했다.   

관련 기사 : “살아남아야 한다”…벼랑 끝 선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속사정’

한편, 앞서 코빗과 빗썸은 내부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수요를 조사하기도 했다.

코빗 관계자는 “지난해 불황으로 인해 비용 절감에 역점을 두는 상태”라며 “희망퇴직 건은 이런 추세에 따라 비용 절감을 위한 한 방안으로 제안된 것”이라고 말했다.

빗썸의 경우 전체 임직원의 절반이 희망퇴직 프로그램에 신청한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