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시장 시총 4,000억 달러 하락 이후 반등

bounce

암호화폐 시장 통계 사이트 코인마켓캡의 데이터에 의하면, 지난 1월 7일(현지시간) 약 8,300억 달러 시가총액을 갱신하며 최고 기록을 세웠던 암호화폐 시장이 하락세에 접어들면서 한때 전체 시가총액이 4,170억 달러까지 하락했다. 총 4,000억 달러 이상이 시장에서 증발한 것이다.

비트코인은 어제밤 9,200 달러선까지 하락했고, 이더리움은 1,000 달러선이 붕괴됐다. 하지만 이후 꾸준한 매수 주문이 들어오면서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업계 인사들은 이번 하락장이 빠르게 수익을 낼 목적으로 들어온 단기 투기 세력을 털어냈다고 주장했다.

블록체인 캐피털(Blockchain Capital) 헤지 펀드의 스펜서 보가트(Spencer Bogart)는 이번 하락장을 산불에 비유하며 “파괴적이지만 성장에 필요한 과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