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푹 빠진’ 병무청, 특기병 이어 인증서 없는 민원서비스까지

앞으로 병무청 행정서비스를 공인인증서나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고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인증서 없는 민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에 나섰기 때문이다.

9일 정보통신기술(ICT) 보안사 라온시큐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2019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자’로 선정됐다”며 “병무청과 함께 블록체인 플랫폼을 공동으로 구축한다”고 밝혔다.

라온시큐어는 블록체인을 통해 인증 편의성 및 민원 신뢰성(부인 방지)을 강화하고, 종이 증명서로 발급되던 병적 발급체계를 자동화한다.

자료 = 라온시큐어

라온시큐어는 “병무청과 함께 민원 포털 서비스 이용에 필요한 인증서 전자서명 및 부인방지를 블록체인 분산ID(DID : Decentralized Identifiers) 기반 인증 플랫폼으로 대체한다”며 “병무행정 처리 과정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청인 입장에서는 온라인 발급 및 즉시 제출 등 원스톱 서비스로 제출 시간 및 비용 절감, 편의성 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라온시큐어 이순형 대표는 “이번 사업은 전 국민생활과 밀접한 공공행정 분야에서 블록체인 신기술을 통해 불필요한 절차로 인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는 선도적인 사례”라고 전했다.

한편, 병무청은 올해 처음으로 모집하는 군사과학기술병(특기병)에 보안블록체인연구병을 포함하는 등 블록체인 관련 보직을 신설했다.

관련 기사 : 블록체인으로 군대 지원할 수 있다? ‘블록체인 연구병’ 생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