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나서…”방위사업 신뢰성 높인다”

방위사업청이 방위사업 지원을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한다.

10일 방사청은 ‘방위사업 지원을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사업’(이하 블록체인 사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19년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사업은 이달부터 추진될 예정이다.

블록체인 사업은 방위사업에 대한 데이터를 관련기관이 상호분산 저장하고, 데이터를 대조해 위·변조를 방지한다. 국방과학연구소와 국방기술품질원, 방위산업진흥회가 방위사업 정보 관리기관으로 참여한다. 이를 통해 방위사업의 신뢰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방사청은 이번 블록체인 사업을 통해 방위력 개선 사업에 대한 입찰부터 평가, 결과까지의 전 과정을 블록체인에 기록할 계획이다. 또 전자시스템을 자동화해 종이문서 제출에 따른 불편을 해소한다.  

방사청 김태곤 기획조정관은 “4차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블록체인 기술을 방위사업 서비스에 시범 적용해 공공 서비스를 혁신하고 향후 블록체인 선도 모델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