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코노미] ‘세계 최대 코인거래소’ 바이낸스 대표 “중앙거래소, 탈중앙보다 안전할 수도”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대표가 블록체인 주요 이슈인 ‘중앙화와 탈중앙화’에 대해 입을 열었다.

글로벌 거래량 1위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창펑 자오 대표는 4일 오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제2회 분산경제포럼(디코노미·Deconomy)에 참석해 ‘중앙화 대 탈중앙화'(Centralized vs Decentralized)를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바이낸스는 탈중앙 거래소인 바이낸스덱스(DEX)와 중앙화 거래소를 모두 보유하고 있다.

자오 대표는 “사람들이 돈을 컴퓨터에 보관하면 그만큼 손실을 입을 수 있기에 타인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며 “그러나 많은 이들이 이 방법을 잘 모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들에게는 중앙화 거래소가 더 안전할 수도 있다”며 “중앙화와 탈중앙화를 비교하면 중앙화 거래소가 상대적으로 사용이 더 쉽다”고 설명했다.

그는 “상장 또한 중앙화 거래소는 유동성이 높은 반면, 탈중앙 거래소는 유동성이 중앙화 거래소에 비해 적다”고 분했다.

바이낸스의 창펑 자오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제2회 분산경제포럼에 참석해 ‘중앙화 대 탈중앙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그는 바이낸스의 보안을 강조했다. 이 거래소는 고객신원확인(KYC)와 자금세탁방지(AML)를 하고 있으며, 빅데이터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는 설명이다. 자오 대표는 “현재 세계에서 유일하게 이메일 해킹으로부터 이용자를 보호하는 거래소”라며 “이메일을 통해 바이러스가 침투할 수 있지만 이 경우 즉각적으로 보호한다”고 전했다.

덱스 시스템에 대해서는 “이용자가 개인키에 대해 소유권을 갖게 될 수 있다”며 “컴퓨터가 온라인에 연결되는 순간 해킹 가능성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에 이용자 스스로가 보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오 대표는 “이달 중 제품 라인을 추가할 것”이라며 “바이낸스 싱가포르를 4월 중에 오픈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