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P2P 금융증서 블록체인에 올린다…은행권 ‘최초’

농협은행이 국내 은행 최초로 블록체인 기반 양자 간(P2P) 금융 서비스를 출시했다.

3일 NH농협은행은 P2P 금융 투자자의 원리금 수취권 증서를 NH스마트고지서로 조회할 수 있는 ‘P2P 금융증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NH스마트고지서란 국세, 지방세, 범칙금, 아파트 관리비, NH농협카드, NH농협생명 등 각종 청구서 및 안내장을 스마트폰으로 받고, 납부 가능한 애플리캐이션 서비스다. 원리금 수취권 증서는 P2P 금융사가 투자자에게 제공하는 투자원금과 약정이자를 회수할 권리가 기록된 서류로 현재 이메일이나 팩스로 송부하거나 웹페이지에 공시하고 있다.

P2P 금융증서 블록체인 서비스는 P2P업체가 발행하는 원리금 수취권의 조작과 변경을 막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로 공유한다. 금융보안 클라우드(IDC센터)를 거쳐 투자자에게 NH스마트고지서로 내역을 제공한다. 블록체인 기반의 원리금 수취증서 제공 방법은 특허 출원 중에 있다.

농협은행은 “P2P 원리금 수취권 증서 발행 과정에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의 특성을 활용해 P2P 금융 생태계에 신뢰도를 높이고 투자자 보호를 강화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