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시, 10% 급등해 시총 13위 안착…어떤 호재인가 살펴보니  

암호화폐 ‘대시’가 나홀로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암호화폐 시세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대시는 1일 오후 12시50분 기준 113.08달러로 전날 동시 대비 10.36% 상승했다. 이로써 대시의 시가총액은 13위로 뛰어올랐다.  

코인마켓캡 대시 4월 1일 가격 차트

대시의 상승 이유로는 기술력 강화가 꼽힌다. 대시 개발사인 대시코어그룹의 나단 말리(Nathan Marley) 개발자는 대시 블로그를 통해 “그간 비공개였던 대시 플랫폼의 코드 저장소를 오픈소스로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이 코드 저장소는 대시의 프로젝트 ‘에볼루션’의 핵심 기술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볼루션은 암호화폐 지갑 주소를 사용자 이름으로 대체하거나 클릭 한 번으로 대시를 구매할 수 있게 하는 등 대시 사용성을 개선하기 위한 프로젝트이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대시의 기술력이 경쟁 우위를 점할 수 있을 만큼 성장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출처: 대시 블로그

또 대시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에 바이낸스코인(BNB)과 테더(USDT)의 거래쌍으로 등록되기도 했다. 지난달 바이낸스는 공지사항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비교적 유동성이 풍부한 BNB와 거래쌍이 되면 매수 물량이 대시에 일부 유입될 수 있다는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전반적인 암호화폐 시장은 제자리걸음을 이어갔다.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은 오후 1시50분 기준 4129달러로 0.73% 상승했다. 이더리움은 0.70%, 리플은 0.48% 각각 상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