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넬 연구자료 “이더리움, 비트코인 보다 분산화 되어있다.”

Nodes Abstract

코넬 대학교 연구팀이 발표한 노드의 탈중앙화 평가 보고서를 통해 이더리움이 비트코인보다 높은 탈중앙성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학계의 교수들의 협업과 검증을 거친 연구조사 결과로 높은 신뢰성을 가진 것으로 평가된다.

코넬 연구팀은 풀 노드(Full node)의 핑 반응 속도(Ping latency) 측정을 통해 노드가 얼마나 분산화되어있는지 측정했다. 연구팀은 이더리움 풀 노드들의 핑 수치를 분석한 결과 이더리움이 비트코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소형 채굴자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더리움 풀 노드의 13%가 100ms 이하의 핑 반응속도를 보인 반면, 비트코인은 46%의 풀 노드가 100ms 이하의 핑 반응속도를 기록했다. 또한 이더리움의 노드 간(Peer-to-peer) 핑 반응속도 또한 비트코인에 비해 26.7% 느렸다”고 밝혔다.

공개된 보고서에 따르면 노드 간의 핑 반응속도가 낮다는 것은 노드들이 물리적으로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보고서는 풀 노드 중 100 Mbps 이상의 높은 대역폭(Bandwidth)을 가진 노드는 데이터센터와 같은 중앙화 된 채굴장에서 운영되고 있다고 가정했을 때 비트코인 풀 노드의 절반 이상이 대형 채굴장과 데이터센터에서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이더리움의 경우 데이터센터에서 운영되고 있는 풀 노드 비율이 약 25%로 상대적으로 낮고, 한 지역에 집중되지 않고 전 세계적으로 분포되어 있다고 전했다.

코넬 연구팀은 이더리움의 경우 비트코인에 비해 블록이 더 자주 생성되기 때문에 소규모 채굴자에게 유리한 측면이 있다고 판단했다. 또한 팰컨(Falcon) 또는 FIBRE 같은 릴레이 네트워크가 도입되면 더 효율적인 채굴이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더리움은 아직 작업증명(Proof-of-work) 방식으로 운영되지만, 캐스퍼(Casper) 도입을 통해 지분증명(Proof-of-stake)으로의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