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삽 떴다…’카카오표 블록체인’ 퍼블릭 테스트넷 선보여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사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의 퍼블릭 테스트넷 ‘바오밥’(Baobab)을 출시했다. 바오밥은 지난해 10월 선보인 프라이빗 테스트넷 아스펜(Aspen)에 이은 버전으로 개발자와 서비스사가 쓸 수 있는 시범 블록체인이다.

29일 그라운드X는 “바오밥을 쓰고자 하는 개발자와 기업은 홈페이지를 통해 접근할 수 있도록 공개했다”며 “이번에 공개된 바오밥은 아스펜을 사용한 지정 파트너들에게 받은 피드백을 반영해 초당 거래처리 속도와 사용성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클레이튼 메인넷은 앞으로 3개월간 테스트 작업을 거친 후 오는 6월에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는 “대규모 이용자 대상으로 서비스를 운영하는 기업이 블록체인을 활용할 때 클레이튼이 안정적이고 신뢰할 만한 플랫폼이라는 것을 검증하도록 바오밥 버전을 설계했다”며 “가치가 높은 디지털 자산이 거래될 핵심 플랫폼으로 외부 보안성 점검 및 침투 테스트도 마친 상태”라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 ‘다른 블록체인’ 만드는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클레이튼, 대중화 일으킬 첫 플랫폼”

image : Ground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