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 “블록체인 기대 너무 과해…하나의 기술일 뿐”

세계은행이 블록체인에 대한 기대감에 우려를 표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DC에서 진행된 세계은행 연례회의에서 세계은행의 토지관리 전문가 안챌 아난드는 “블록체인이 거대하고 화려한 기술처럼 보일 수 있지만 기술 중 하나일 뿐”이라며 “블록체인에 대한 기대감이 너무 큰 것 같다”고 밝혔다.

아난드는 “기술은 거대하고 화려해 보일 수 있고,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며 “때로는 화려한 것에 본질을 놓치기도 하지만, 기술의 근본은 기술자가 결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미국 싱크탱크 뉴아메리카의 팀 로부스텔리 또한 “블록체인은 마법 총알과 같아 망가지는 열대우림을 구할 수 있고, 세계 기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생각이 있는 것 같다”며 “블록체인이 허술하거나 불완전한 자료 수집을 보충할 수는 없다”고 꼬집었다.

다만, 로부스텔리는 블록체인 이용에 대해 “토지 기록 조작과 같은 부패를 해결할 수 있고 부동산 매매와 같은 서비스를 더욱 효율적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