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인텔-닐슨, 3사 손잡은 이유 알고보니…블록체인 엑셀러레이터 뛰어들어

BWM와 인텔, 닐슨이 블록체인 엑셀러레이터 트라이브(Tribe)의 기업 파트너로 선발됐다. 트라이브는 싱가포르 정부가 주도하는 엑셀러레이터로 한국의 아이콘재단, PwC 싱가포르 벤처 허브와 협력해 지난해 12월 문을 열었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트라이브는 “4차 산업을 위한 포괄적인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BMW아시아, 인텔, 닐슨 세 회사가 각자의 분야에서 전문 지식을 트라이브 엑셀러레이터와 공유하기로 했다”며 3사와의 협약 내용을 공개했다.

BMW그룹 아시아는 블록체인 솔루션이 구현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마스터 클래스’와 멘토링 세션을 제공하고, 인텔은 창업자들에게 사업과 기술 멘토링을 전할 예정이다. 닐슨은 창업자들에게 새로운 기술을 테스트하고 솔루션 채택을 가속화하기 위해 샌드박스를 제공한다.

BMW 아시아 담당인 카스펜 사피아 부사장은 “BMW는 각각 스타트업들이 PoC(Proof of Concept)를 개발하고 다음 단계의 개발에 도달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인텔 블록체인 프로그램 책임자 마이클 리드(Michael Reed)는 “인텔SGX와 같은 인텔 기술은 블록체인 솔루션의 프라이버시와 보안 및 확장성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라이브 엑셀러레이터의 경영 파트너인 라이언 추(Ryan Chhew)는 “블록체인이 세상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실험을 장려할 필요가 있다”며 “블록체인 기술의 효용이 명백해지면 대규모 사용화는 의심할 여지 없이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