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가 3세 블록체인, 녹십자헬스케어 협업으로 ‘헬스케어 솔루션 제공할 것’

현대가 3세로 정주영 명예회장의 손자인 정대선 사장이 설립한 현대BS&C와 GC녹십자헬스케어 및 에이치닥테크놀로지가 블록체인 기반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21일 현대 BS&C 본사에서 3사가 이번 협약을 통해 체결한 양해각서는 블록체인을 적용한 GC 녹십자헬스케어 통합 플랫폼 개발 및 구축, 블록체인 및 IoT(사물인터넷) 기반의 스마트 헬스케어 비즈니스 확장을 위한 공동 협력, GC 녹십자헬스케어 통합 플랫폼과 GC 녹십자몰 간 Hdac 포인트(가칭) 연동을 위한 공동협력, 고품격 주거 브랜드 헤리엇(HERIOT) IoT플랫폼 내 지능형 헬스케어 서비스 구축, GC녹십자 공식 임직원몰 포인트와 Hdac 포인트 연동 등을 골자로 한다.

이번 체결로 3사가 협력해 에이치닥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 헬스케어 솔루션 및 플랫폼 개발을 통해 공동 시장개발과 사업화에 긴밀한 협력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3사는 특히, IoT를 활용한 건강검진 및 유전자 검사 단계부터 병원 예약, 사후 예방관리, 건강기능식품 추천, 보험사 연동 서비스 등에 이르기까지 헬스케어 전 영역에 블록체인 기반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여 데이터 유통 과정의 정보 보안성 및 투명성을 강화를 추진한다고 전했다.

사진 = 에이치닥

3사는 데이터의 신뢰성 확보를 위한 기술 및 정보 교류, 적용 등 다각도로 협력해 건강관리와 진단의 정확도를 향상시킴으로써 환자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미래형 AI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노영주 현대BS&C 대표이사는 “블록체인 기술은 스마트 헬스케어 및 라이프 매니지먼트 생태계를 빠르게 확장시키고 기존 시스템을 개선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통합 플랫폼을 성공적으로 구축해 안전하고 편리한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으로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함은 물론, 스마트 헬스케어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리딩하는 신기술 창출의 협력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전도규 GC 녹십자헬스케어 대표이사는 “최근 가장 주목 받는 블록체인 기술은 대규모의 개인 데이터를 다루는 미래형 AI헬스케어 서비스의 혁신을 현실화 시킬 수 있는 근간 기술이다. 현대BS&C와 에이치닥의 IoT 기반 블록체인 기술과 GC녹십자헬스케어의 스마트 헬스케어 솔루션 간 결합은 강력한 시너지 효과와 함께 시장을 선도하는 혁신적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부영 에이치닥 대표는 “환자의 개인건강 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고 보다 편리한 인증 절차와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블록체인 기반 지능형 헬스케어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