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왓챠 만남…블록체인 활용해 소비자 데이터 분석 나서

국내 방송사 JTBC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콘텐츠 프로토콜’과 손잡는다.

콘텐츠 프로토콜은 JTBC와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데이터 대시보드’의 개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JTBC는 이번 계약을 통해 콘텐츠 프로토콜 측으로부터 자체 콘텐츠에 대한 OTT 플랫폼 시청 동향 데이터 분석 정보를 받게 된다.

OTT(over the top)는 인터넷을 통해 방송 프로그램, 영화, 교육 등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JTBC 윤희웅 편성팀장은 “채널 간의 경쟁뿐 아니라 OTT를 비롯해 타 플랫폼에서의 콘텐츠 간 경쟁도 날로 치열해진다”며 “콘텐츠 프로토콜이 제공하는 데이터가 JTBC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콘텐츠 프로토콜의 박태훈 공동대표는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더 경쟁력 있는 콘텐츠 제작을 돕겠다는 목표에 한 걸음 더 나아가 기쁘다”고 전했다.

콘텐츠 프로토콜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소비자 데이터를 콘텐츠 공급자에 제공한다. 데이터를 제공한 소비자에게는 자체 토큰 ‘CPT’를 지급한다. CPT는 콘텐츠 관련 스토어에서 쓰일 예정이다.

관련 기사 : 데뷔무대 선 ‘왓챠 토큰’, 코인계 톱스타될까…관객 반응 살펴보니

image :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