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중국 송금 서비스 개시…”국내 체류 중국인 100만명 타깃”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의 자회사 코인원트랜스퍼가 중국 송금 서비스를 개시한다.

코인원트랜스퍼는 블록체인 해외송금 ‘크로스’(Cross)의 중국 송금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0일 밝혔다. 중국은 크로스의 일곱 번째 송금 서비스 국가로 현재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 태국, 필리핀, 네팔 송금을 지원하고 있다.

코인원트랜스퍼는 “올 1월 기준 국내 장기 체류자격으로 입국해 있는 중국인이 약 100만 명으로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의 43%에 해당한다”며 “중국인 비중이 압도적으로 많은 만큼 송금시장 규모도 가장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크로스의 중국 송금은 일반 송금, 빠른 송금, VIP 송금 등 세 가지 방식으로 운영된다. 공상은행, 중국은행, 교통은행 등 중국 내 100개 이상의 은행을 지원할 예정이다.

자료 = 크로스

일반 송금은 은행 계좌를 이용하며 하루 최소 90만 원에서 최대 300만 원 한도 내에서 송금이 가능하다. 빠른 송금과 VIP 송금은 직불카드를 활용한 방식이다. 빠른 송금은 하루 3만~100만 원, VIP 송금은 3만~ 300만 원 한도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일반 송금과 빠른 송금의 수수료는 건당 8800원이다. VIP 송금은 88만 원 이하일 경우 8800원이고, 88만 원 초과 시 송금액의 1%에 해당한다. 송금 시간은 방식에 따라 최소 3분에서 최대 30분 이내이며, 일반 송금의 경우 현지 은행 영업일 기준으로 최대 3일까지 소요될 수 있다.

크로스는 국내 최초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이다. 현재 리플의 엑스커런트(xCurrent) 솔루션을 활용해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엑스커런트는 기존 해외송금에 활용되던 국제결제시스템망(SWIFT)을 대체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해외송금 솔루션으로, 전 세계 120여 개 금융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