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국내 첫 IBM 블록체인 금융결제 네트워크 가입…한국 원화 추가 예정

부산은행이 IBM의 글로벌 금융결제 네트워크인 ‘IBM 블록체인 월드와이어(IBM Blockchain World Wire)’에 국내 최초로 가입했다. 이에 따라 한국 원화로 월드와이드 네트워크에 추가될 예정이다.  

월드와이어는 외환 거래 및 국가 간 결제에서 송금 속도를 높이기 위해 개발됐다. 결제 메시지 발송, 청산, 정산 절차를 단일 네트워크로 통합하고 네트워크 참가자들이 다양한 유형의 디지털 자산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블록체인 네트워크다.

IBM은 19일(현지시간) “월드와이어는 전 세계 47개 통화와 44개 금융 엔드포인트를 포함해 72개 국으로 결제 가능 지역을 확대한다”면서 “네트워크 활성화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각국의 현지 규정이 적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부산은행과 브라데스코은행(Banco Bradesco), 리잘상업은행(RCBC) 등 6개 국제은행이 월드와이어에서 각자의 스테이블코인을 발행하는 것을 골자로 한 의향서에 서명했다. 현재 규제 당국의 승인과 검토를 남겨둔 상황이다. 이로써 한국 원화, 유로, 인도네시아 루피, 필리핀 페소, 브라질 헤알화 스테이블코인이 네트워크에 추가됐다. 현재 월드와이어 네트워크는 스토롱홀드(Stronghold)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스텔라루멘과 미국 달러화 스테이블코인을 기반으로 한 정산을 지원하고 있다.

IBM 블록체인 월드와이어는 제삼자를 거치지 않고 다른 은행으로 직접 송금이 가능한 스텔라 프로토콜을 사용한다. 스테이블코인으로 금전적 가치를 전송해 사용자의 정산 시간을 수초로 단축할 수 있다.

IBM 마리 윅 블록체인 총괄사장은 “IBM은 송금 절차를 가속화하고 국가 간 결제 방식을 혁신하는 금융 결제망을 구축해 이를 가장 필요로 하는 국가의 자금 이동을 돕고자 한다”면서 “금융기관이 다수의 디지털 자산을 지원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혁신을 촉진하고 전 세계 금융의 포용성을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월드와이어는 현재 일부 국가에서 적용 단계에 있다.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