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중앙은행, 비트코인은 국제적인 규제 필요

독일 중앙은행 총재가 비트코인은 각 국가별 규제안이 아니라 국제적인 규제로 통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독일의 연방은행인 분데스방크(Bundesbank)의 요아킴 베르멜링(Joachim Wuermeling)은 총재는 국가 간 경계가 없는 비트코인을 특정 지역이나 국가에서 규제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과 암호화폐는 국제적인 규모에서 규제 당국들이 함께 감독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하며, “단일 국가의 규제력은 한계가 있으며, 효과적인 암호화폐 규제는 국제적인 협력을 통해서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현재 암호화폐에 대해 강력한 규제안을 펼치는 대표적인 국가는 중국이며, 규제 이슈가 가장 뜨거운 나라는 한국이다.

중국 정부는 자국 내 거래소 폐쇄를 명령하고, 자국민의 ICO 참여를 금지했다. 한국의 경우 암호화폐 거래소의 실명인증강화 명령 등 다양한 규제안이 연일 제안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