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수석 고문 “암호화폐 시장, 곧 봄날 찾아올 것”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수석 고문이 “규제로 인해 암호화폐 시장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발레리 슈체파닉(Valerie Szczepanik) 디지털 자산 수석 고문(senior advisor)은 북미 최대 IT· 엔터테인먼트 페스티벌인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outh by Southwest·SXSW)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암호화폐 업계에 봄이 오기를 원한다면 규제기관과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곧 이 분야에 봄날이 올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질의응답 세션에서는 “명백한 기준이 없기 때문에 규제기관이 더 유연하게 행동할 수 있다”면서 “새로운 사업 분야에 존재할 수 없는 명확한 가이드라인으로 인해 비용이 생기더라도 SEC의 규제 접근법은 혁신을 번창할 수 있도록 장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대로 된 연구 없이 새로운 규제 체제를 갑작스럽게 제안한다면 결국 어떻게 해서든 기술을 조정하는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