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의 인터넷’ 코스모스 메인넷 론칭…토큰 아톰은?

‘블록체인의 인터넷’ 코스모스(COSMOS)가 14일 메인넷을 출시했다. 암호화폐 간 상호교환은 네트워크 관리자인 검증인(validator)이 코스모스 내 통신 규약에 대한 투표를 진행한 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코스모스는 서로 유리된 블록체인을 잇는 다리 역할을 자처하는 프로젝트다. 현재 비트코인을 이더리움 네트워크에서 쓰는 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 상호 호환이 안 되는 망이기 때문이다. 코스모스는 여러 존(zone)을 허브(hub)로 연결해 여타 블록체인이 교류하는 교통의 요충지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메인넷 론칭과 별개로 코스모스 자체 토큰인 ‘아톰’(ATOM)은 아직 수면 아래 있다. 초기 업데이트와 버그 수정 등을 통해 메인넷이 자리를 잡으면 아톰 활성화 시점에 대한 투표가 진행될 계획이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텐더민트 디렉터 자키 매니언(Zaki Manian)은 “아톰 토큰이 시스템 내 검증인으로 위험을 감수하는 담보물 역할을 하는 만큼 토큰은 코스모스에서 구성원을 결정하는 메커니즘으로 쓰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스모스 지갑 개발사 루나민트의 윤승완 대표는 “코스모스의 통신 규약이 활성화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사용자는 같은 블록체인끼리만 암호화폐를 전송할 수 있다”며 “현재 단계에서는 여러 블록체인을 지갑에 붙여두고 추후에 서로 다른 블록체인이 상호 호환성을 갖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톰은 14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 코인원에 상장됐다.

관련 기사 : [코스모스 상륙] ‘검증인 출사표’ 던진 거래소…”고객에 보상 돌릴 것”

관련 기사 : [코스모스 상륙] 텔레그램 이어 코스모스…루나민트의 다음 선택은

관련 기사 : [코스모스 상륙] 분산 노드로 디도스 방어 나선 오딘 네트워크…코스모스 참여 이유는

image : cosm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