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어머니’ SEC 피어스 위원 “코인시장 자율규제 찬성”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헤스터 피어스(Hester M.Peirce) 위원이 암호화폐 시장의 자율규제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피어스 위원은 ‘MIT 비트코인 엑스포’에서 열린 게리 젠슬러 전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위원장과의 공개 토론에서 이같이 말했다.

피어스 위원은 ‘강력하고 통일된 국가 차원의 규제가 필요하다’는 젠슬러 전 위원장의 발언에 “비트코인은 서로 상호작용하며 서로를 규제한다는 사상이 근간이기 때문에 스스로를 규제할 수 있는 공동체가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암호화폐 공동체는 문제가 발생하면 생태계 구성원이 그 문제를 어떻게 다뤄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며 “정부의 규제기관을 두는 것도 하나의 안이 될 수 있지만, 그것만을 유일한 모델로 생각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현재 미국의 주마다 다른 규제와 집행상의 불일치를 해결하는 것에 초점을 맞춘 국가 차원의 규제를 확대해야 한다’는 젠슬러 전 위원장의 주장에는 찬성한다고 전했다. 이어 “보안 제공 측면에서는 SEC의 등록 요건을 준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피어스 위원은 지난달 “미국 내에서 암호화폐 규제를 확립하는 기나긴 과정이 궁극적으로 유익하다”며 “ 규제 공백기간은 더 많은 산업 관계자가 들어오도록 자유를 허용하는 것”이라고 주장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