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하원 “블록체인 국가 전략에 암호화폐 법체계 담겨야”

독일 하원에서 ‘국가의 블록체인 전략에 암호화폐 관련 법적 체계가 담겨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1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독일기독교민주연합(CDU)의 안제 틸만(Antje Tillmann) 의원과 마티아스 하우어(matthias hauer) 의원은 독일하원금융위원회의 공청회에서 이같이 제안했다.

두 의원은 “블록체인이 아직 초기 단계에 있지만, 국가 디지털화 전략의 기반 기술로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미래 실현을 위한 기초를 지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망한 블록체인 스타트업이 유럽이나 비유럽 국가로 유출되고 있다”며 “암호화폐 공개(ICO)라고 불리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자금 모집이 주로 해외에서 독점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E-모빌리티(electromobility) 등 독일연방정부(German federal government)가 블록체인 시범 사업을 추진하는 것을 좋게 평가한다”며 “독일이 국제적으로 경쟁하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