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에 보상 나눈다”…’코스모스 검증인’ 지닥, 14일 아톰 상장 예고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GDAC)이 오는 14일 코스모스 메인넷 론칭 시 코스모스 자체 토큰 아톰(ATOM)을 상장하겠다고 밝혔다. 코스모스 검증인 활동을 통해 거래소 고객에게 네트워크 유지 보상도 제공할 예정이다.

지닥은 지난 6일 코스모스 비즈니스 밋업에서 아톰을 상장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날 지닥 한승환 설립자는 기존의 비즈니스나 서비스를 텐더민트 엔진이나 코스모스 허브에 연결해서 코스모스 생태계가 확장할 있도록 돕겠다”며 “거래소나 외부 결제 시스템의 수단이 있도록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스모스는 서로 다른 블록체인을 잇는 글로벌 인터체인 네트워크다. 블록체인 간 상호운용성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네트워크 검증인은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채굴자처럼 분산원장 내역을 공동 관리한다. 코스모스는 컴퓨터 자원을 필요로 하는 채굴과 달리 암호화폐를 담보로 거는 지분증명 방식을 따른다. 검증인은 네트워크 운영에 대한 보상으로 자체 토큰을 받게 된다.

아톰을 네트워크 관리를 위한 담보로 걸면 해당 코인을 전송하거나 거래할 수 없다. 하지만 코인거래소에 예치금 형태로 위임할 경우 해당 플랫폼에서 거래가 가능하다. 지닥은 코스모스 메인넷 론칭 후 아톰을 상장하고, 지닥에 아톰을 예치한 고객에게 네트워크 보상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한 설립자는 “사용자 경험을 해치지 않으면서 블록체인이나 암호화폐가 효용을 얻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장기적으로 이미 시중에 존재하는 비즈니스, 제품까지 코스모스 허브로 이어 코인거래소를 코스모스 관문으로 삼으려 한다”고 설명했다.

image : GDA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