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경제사학자’ 퍼거슨 교수 “내가 잘못 짚었다…암호화폐 망상 아냐”

세계적인 경제사학자인 니얼 퍼거슨(Niall Ferguson) 하버드대 교수가 “암호화폐는 애초에 생각한 것과 달리 망상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퍼거슨 교수는 호주 경제지 호주파이낸셜 리뷰(AFR)가 주최한 ‘AFR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한 뒤 사석에서 이 같은 발언을 했다.  

<돈의 힘>(The Ascent of Money)의 저자로 알려진 그는 이 자리에서 “화폐 금융사에 대한 지식이 이러한 편견을 갖게 만들었을 수도 있다”며 “내가 완전히 잘못 짚었다. 블록체인 기반의 통화가 아무런 쓸모가 없다는 건 잘못된 생각”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