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새 블록체인 서비스 들여다보니…”보안 취약점 해결한다”

글로벌 IT기업 IBM이 블록체인 네트워크 보안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5일(현지시간) IBM은 공식 뉴스룸을 통해 핵심 사이버 보안팀인 엑스포스 레드(X-Force Red)가 블록체인 설계 시 나타나는 보안 취약점을 해결하고 이를 지원하는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엑스포스 레드의 침투 테스트를 통해 보안을 강화하고,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관리하는 데 사용되는 백엔드 프로세스를 평가한다는 계획이다. 엑스포스 레드는 “블록체인 솔루션의 70%가 인증과 데이터 처리,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와 같은 백엔드 프로세스에서 전통적인 기술에 의존하고 있다”며 “블록체인 테스팅 서비스는 체인 코드, 공개 키 인프라 등을 포함한 전체 구현을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스레드의 찰스 헨더슨 글로벌 본부장은 “블록체인은 데이터의 무결성을 보호하기 위한 돌파구이지만 이것이 공격자에게 안전한 솔루션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때문에 블록체인의 개발 과정과 구현 후에 보안 테스트가 필수”라고 말했다. 이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클라우드 컴퓨팅, 개인용 컴퓨터(PC)까지 보안에 대한 정책과 기술이 널리 사용되면서 이러한 혁신이 일어나게 됐다”며 “블록체인은 기업이 이러한 추세를 벗어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IBM은 최근 기업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이를 통해 기업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