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널리시스, 코인베이스 논란에 ‘이용자 데이터 보호 성명’ 발표

암호화폐 거래소의 이용자 데이터 보호에 관한 성명이 발표됐다. 발표의 주인공은 블록체인 분석사 체인널리시스(Chainalysis)이다. 최근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이용자 정보를 제삼자에게 판매한 것이 논란이 되자 이같은 성명을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  

체인널리시스는 블록체인 거래를 감시하고 자금세탁 등이 의심되는 활동을 추적할 수 있도록 KYT(Know Your Transaction) 기술을 정부와 기업 등에 제공하는 회사다.

5일(현지시간) 체인널리시스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가 서비스를 제공할 때 이용자의 개인 데이터를 수집하거나 판매하지 말아야 한다’는 내용의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이 회사는 “해당 성명에서 본사가 조사하는 것은 위험 행동 지표에 기반한 거래를 신고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불법 단체로 알려진 주소가 수신 주소로 될 경우 추적할 뿐 일반 고객은 추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코인베이스는 독재정권에 운동권 인사의 정보를 해킹해 넘긴 것으로 알려진 인수회사의 임원을 해고하며 “예전에 코인베이스 이용자의 데이터가 제삼자에게 판매된 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