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바이낸스덱스 오류 찾으면 1억 보상하겠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탈중앙화 거래소 ‘바이낸스덱스’(Binance DEX)의 문제를 발견한 사용자에게 1억 원의 보상을 지급한다.

바이낸스는 이같은 내용의 ‘바이낸스 체인 테스트넷 버그 바운티(Binance Chain Testnet Bug Bounty)’ 를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현재 바이낸스덱스는 베타테스트 중이다.

바이낸스덱스의 오류를 발견한 사용자는 최소 200달러(한화 22만 원)에서 최대 1만 달러(1100만 원)에 달하는 바이낸스코인(BNB)를 보상으로 받는다. 총 상금 규모는 10만 달러(1억1000만 원)로 내정됐으며, 현재까지 43명이 보상을 받았다. 상금은 바이낸스가 해당 오류를 확인한 후 두 주 내에 지급할 계획이다.

바이낸스는 이번 이벤트를 통해 바이낸스덱스 개발에 완성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바이낸스 관계자는 “190개 국에서 초당 140만 건을 처리하는 바이낸스의 신속하고 안전한 거래환경을 바이낸스덱스에서도 구현할 계획”이라며 “’탈중앙화 거래소’라는 이름에 걸맞게 많은 사용자들이 이벤트에 지원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낸스덱스는 바이낸스가 개발 중인 탈중앙 거래소로 올초 베타테스트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