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페이스북, 올 상반기 ‘페북 코인’ 상장 논의 중”

페이스북이 거래소와 암호화폐 상장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관계자로부터 페이스북이 올해 상반기를 목표로 특정 암호화폐 거래소와 ‘페이스북 코인(가명)’ 상장을 논의 중이라는 소식을 접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메신저 왓츠앱(WhatsApp) 사용자를 대상으로 송금에 쓸 수 있는 암호화폐를 개발하고 있다. 이같은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프로젝트에 엔지니어 50명이 투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페이스북이 개발 중인 암호화폐는 스테이블코인으로 보인다. 스테이블코인은 특정 자산이나 알고리즘을 통해 가치를 안정화하는 암호화폐이다. 매체는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가장 먼저 내놓을 제품은 여러 가지 기존 화폐에 가치를 연동한 코인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미국 경제전문매체 블룸버그통신 또한 지난해 12월 “페이스북이 왓츠앱 송금에 활용하기 위해 가치 안정화 암호화폐인 스테이블코인을 개발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글로벌 기업의 암호화폐 발행 소식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일본 미즈호파이낸셜그룹은 이달 결제 및 송금 서비스를 위한 엔화 연동 스테이블코인 ‘제이 코인(J-Coin)’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미국 대형 투자은행 JP모건체이스는 자체 암호화폐 JPM 코인이 소비자를 위해 쓰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내에서는 삼성전자가 블록체인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일명 ‘삼성코인’을 준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