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권위원회 의장 “암호자산에 유럽 자금세탁방지규제 적용해야”

유럽증권시장위원회(이하 ESMA) 의장이 디지털자산 규제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ESMA 스티븐 마이주어(Steven Maijoor) 의장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된 ‘핀테크 컨퍼런스 2019’에서 투자자 보호를 위한 디지털자산 규제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암호자산과 법정화폐의 교환뿐 아니라 암호자산끼리 교환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유럽의 자금세탁방지 규제를 확대 적용해야 한다”며 “두루뭉술한 접근법으로 암호자산을 규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암호자산을 규제하는 새로운 정책이 없으면 디지털자산은 유럽의 증권법 규제 바깥에 머무르게 된다”며 “제도 마련이 미비해 암호자산이 금융자산으로 자격을 인정받지 못하게 되면 투자자들이 상당한 위험에 노출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규제를 암호화폐 공개(ICO)에도 확대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암호자산이 전통 금융자산처럼 수익이나 배당금을 받는 한 암호화폐에도 적절한 규제책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 유럽 당국도 동의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