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카카오 투자 받아…”블록체인 결제 솔루션에 테라 활용”

블록체인 핀테크사 테라는 카카오벤처스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테라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과 손잡고 자사 스테이블코인 및 결제 시스템을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이용하는 방법을 개발 중이다. 카카오벤처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블록체인 기반 결제 솔루션에 테라 스테이블 코인을 활용할 계획이다.

테라의 신현성 공동 창립자 겸 대표는 “전략적 투자 유치로 대중화된 서비스 개발에 대한 카카오 고유의 전문성과 인사이트를 공유하게 됐다”며 “카카오와 지속적인 협업으로 실생활에서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가 폭 넓게 활용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벤처스 정신아 대표는 “테라는 아시아 주요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참여한 대규모 테라 얼라이언스와 함께 독창적인 시장진입 전략을 개발했다”며 “테라의 스테이블코인은 자산 담보, 순수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코인이 지닌 문제를 해결하고 전례 없는 방식으로 안전성을 구현했다”고 전했다.  

테라 얼라이언스에는 티몬과 배달의민족, 글로벌 쇼핑 플랫폼 큐텐(Qoo10), 동남아 최대 중고거래 사이트 캐러셀(Carousell), 베트남의 티키(TIKI)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의 연 거래액은 28조625억 원이며, 4500만 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