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시범운영 완료

우크라이나 중앙은행이 자체 디지털화폐의 시범 테스트를 완료했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중앙은행은 지난해 12월 디지털화폐 ‘e-hryvnia(e-흐리브냐)’의 시범 테스트를 실시해 자국의 현금 결제 시스템을 대체할 수 있을지 여부를 타진했다.  

은행의 알렉산더 야블루니브스키(Aleksandr Yablunivskiy) 결제 혁신 성장부장은 “지난해 말 직원을 대상으로 디지털화폐를 지급하는 시범 테스트를 수행했다”며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통해 실제적인 사용성을 가늠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은행의 다음 계획은 시범적으로 발행한 디지털화폐의 파급력을 분석하는 것”이라면서  “e-흐리브냐는 중앙화 등록 기술과 탈중앙 기술이 모두 작동되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로 통상적인 암호화폐와 다르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