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 아니냐’ 우려에도 직진 외친 해시드…게임 디앱 투자 발표 현장

“이 시점에 투자하는 건 무리수 아니냐.”

지난 20일 저녁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가 분산형 애플리케이션(디앱) 액셀러레이팅 프로젝트 ‘해시드랩스’를 발표하는 자리에 찬물을 끼얹는 발언이 나왔다. 해시드랩스의 첫 번째 투자 분야인 게임 디앱은 아직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지적이었다.

실제 블록체인 게임 디앱은 풀어야 할 숙제가 산적해 있다. 예컨대 이더리움 기반 게임의 경우 토큰과 연동되는 활동을 할 때마다 네트워크 사용료(가스)를 내야 한다. 이는 기존 게임 사용자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사용자 경험이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특유의 복잡성과 암호화폐 거래소의 까다로운 가입 절차는 업계가 해결해야 할 문제이다. 업계 주목을 받는 해시드랩스의 첫 번째 투자 발표 자리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 원인은 여기에 있다.

이같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해시드가 첫 투자 분야로 게임 디앱을 선정한 이유는 명확했다.

“시장이 이미 성장했다면 액셀러레이팅에 나설 이유도 없겠죠.” 해시드 김서준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게임이 마주할 진입장벽이 초기 모바일 게임 시장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블록체인 게임 시장에서 새로 등장한 문제들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다.

김 대표는 블록체인과 게임의 결합으로 “현실의 인터넷”이 가능하다고 봤다. (image : hashed)

특히 올해 이 분야에서 기대할 만한 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게임 디앱 시장 초반에는 구글 앱스토어와 유사한 디앱용 플랫폼이 사용자를 모으는 광장의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다. 최근 공개된 삼성전자 ‘갤럭시S10’의 암호화폐 지갑이 블록체인 게임 시장과 시너지를 낼 것이라는 기대도 잇따랐다.

관련 기사 : [인사이트] ‘떡밥은 던져졌다’…20일 갤럭시 언팩서 나올 삼성표 코인지갑

사용성 개선을 위한 연구개발에도 주목했다. 해시드의 김균태 파트너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동시에 쓰는 암호화폐 지갑 시스템 스캐터(Scatter)는 개인 이메일 주소, 휴대전화 번호,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월렛을 쉽게 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해시드랩스는 게임 디앱 개발뿐 아니라 디앱 관련 인프라 개발, 게임 아이템 전문 거래 플랫폼, 가상현실(VR) 게임 팀에도 가능성을 열어뒀다. 게임 디앱 시장과 관련된 다양한 아이디어와 사례를 모으려는 것으로 읽힌다.

해시드랩스는 블록체인 외에도 게임 비즈니스, 디앱 마케팅 및 퍼블리싱, 법률 전문가 등으로 액셀러레이팅 자문단을 공개하기도 했다. 글로벌 1위 암호화폐 지갑 아임토큰의 김진호 한국 지사장, 디앱 랭킹 사이트 댑레이터(DappRadar)의 패트릭 바릴 최고운영책임자(COO), 글로벌 게임엔진 유니티 코리아 김인숙 지사장, 법무법인 세움 정호석 변호사 등이 주요 멘토로 참가했다.

이미 이오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RPG를 선보인 바다 스튜디오의 신명진 대표. (image : hashed)

한편, 이날 행사에서 이오스나이츠 개발사 바다스튜디오의 신명진 대표는 블록체인 게임 디앱에 대한 경험담을 공유했다. 이오스나이츠는 이오스 블록체인 기반의 방치형 역할수행게임(RPG)으로 현재 6000~7000명의 일일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신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게임이 기존 게임과 비슷하면서도 다른 점이 많다”며 “암호화폐와 암호화폐 지갑을 가진 사용자가 주고객이다 보니 시장 규모가 상당히 작지만, 디앱 사용자는 게임 콘텐츠의 재미만큼이나 이를 통해 수익을 얻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은 시장에서 돈을 벌기 원하는 성향의 사용자가 주를 이룰 경우 게임의 사행성이 높아질 수 있다”며 “그럴수록 게임 수명이 짧아지기 때문에 게임 플레이어와 수익을 공유하면서도 게임 본연의 재미를 살려 부작용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image : ha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