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부사장 “올 연말 비트코인 가격이 5000달러 전망”

IBM 제시 룬드(Jesse Lund) 부사장은 “올 연말 비트코인 가격이 5000달러(한화 563만 원)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룬드 블록체인·디지털 화폐 부사장은 뉴스 플랫폼 파인더닷컴(Finder.com)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말 비트코인 가격을 어떻게 전망하느냐’는 질문에 “현재 가격보다 더 오를 것”이라며 “5000달러까지 달할 것으로 보지만 그 범위가 더 높아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언젠가는 비트코인 가격이 100만 달러(11억 2600만 원)에 이를 것”이라며 “비트코인이 만약 100만 달러에 이르면 사토시는 미국 페니(penny)와 동등한 가치를 지니게 될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양한 디지털 자산과 협업하기를 고려하고 있다”며 “탈국경 결제(croo-border payments)를 가능케 하는 합의 기구뿐만 아니라 네트워크에서 실시간으로 선택하고 협상할 수 있는 참여자 등  디지털 자산의 생태계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image : twitter,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