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부동산 거래 플랫폼 출범…계약시 디지털 인증 적용

부동산 매매를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이 출시된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부동산 개발업체 신세계발전(新世界発展·New World Development)과 홍콩 응용과학기술연구소(ASTRI)은 주택 구매자들을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출범한다.

이 플랫폼은 임시 매매와 매입 계약(Provisional Sale and Purchase Agreement), 모기지 신청서(mortgage application) 등 계약 서류에 들어가는 서명을 디지털 인증(digital authorization)으로 대체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부동산 매입자는 이 플랫폼을 통해 본인의 디지털 서명을 포함한 암호화된 임시 계약서를 선택한 은행에 보낼 수 있다.

홍콩 응용과학기술연구소(ASTRI)의 휴 차오(Hugh Chow) 대표는 “분산원장기술(DLT)이 부동산 시장 운영을 개편해 효율적이고 유연한 부동산 구매 절차를 이끌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플랫폼의 첫 번째 가입 은행은 중국은행(Bank of China)이 될 예정이다.

중국은행 측은 “플랫폼 이용자 수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분산원장기술을 활용해 조직 내부 프로세스를 통합하면 은행의 운영 비용을 15~60%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홍콩 금융관리국(HKMA)은 “분산원장기술의 경우 고객 프라이버시나 민감한 기업정보를 훼손하지 않고, 분산된 데이터 인프라를 통해 안전하게 고객의 정보나 거래내역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