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도이치텔레콤,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 개발 나서

SK텔레콤이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에서 독일 도이치텔레콤 산하 연구소 T-랩스(T-Labs)와 블록체인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업무협약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모바일 신분증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양사가 협력하기로 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은 신원 확인, 출입 통제, 각종 거래 및 계약 등에서 본인 확인 절차를 간편하고 안전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한다. 지금까지는 온라인 상에서 회원가입 혹은 온라인 구매를 하려면 생년월일, 전화번호 등의 개인정보를 입력해야 한다. 이로 인해 해킹 등을 통한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이 우려됐다.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신분증이 있으면 개인정보를 노출할 필요 없이 회원가입 및 온라인 구매 등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은 MWC 2019 전시 부스에서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선보일 계획이다. 관람객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가상 ID를 발급받은 후 이를 이용해 양사 부스에 출입할 수 있다.

SK텔레콤의 오세현 블록체인/인증유닛장은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은 출입관리, 온·오프라인 로그인, 각종 계약 등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며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블록체인을 통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혁신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 SK텔레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