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은 ‘스테이블코인’?…40개업체 ”수조달러 시장으로 성장할 것” 전망

스테이블코인이 수조 달러 규모의 시장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스테이블코인 스타트업 리저브(Reserve)는 40개 암호화폐 관련 업체에서 모아 ‘2019 스테이블코인 현황: 안정적, 글로벌, 디지털 화폐를 위한 경쟁에서의 과장 대 현실’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주류가 되기 위한 핵심으로 스테이블코인과 가격이 안정된 암호화폐(price-stable cryptocurrencies), 자산 지원 암호화폐(asset-backed cryptocurrencies) 등 세 가지의 발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테이블코인은 잠재적으로 수조 달러 규모의 시장이 될 것”이라며 “베네수엘라, 앙골라 등 초인플레이션을 경험한 개발도상국이 가장 먼저 스테이블코인을 채택하고 다른 국가들이 뒤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보고서는 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이 스테이블코인의 채택을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소셜 미디어 왓츠앱(WhatsApp)은 이용자를 위한 스테이블코인 출시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테이블코인의 미래에 대해서는 “미국 달러가 향후 1~2년 내에 암호화폐 공간에서 토큰화된 가장 유동성이 높은 자산(tokenized liquid asset)이 될 것”이라면서도 “만약 대규모로 채택된 스테이블코인이 달러에 고정되면 피아트 통화의 총 공급량을 증가시켜 인플레이션과 추가적인 불안정성이 초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이상적인 스테이블코인의 요건으로는 “시장의 변동성을 견딜 수 있어야 하고 가치를 일정 범위 내에서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해 가능한 안정적인 매개 변수를 지니면서 거래자와 다른 시장 참여자들이 쉽게 관찰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