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탈중앙화 거래소 나올까…’바이낸스 덱스’ 테스트넷 공개

거래량 기준 글로벌 1위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탈중앙화 거래소 ‘바이낸스 덱스’(Binance DEX)의 테스트넷을 공개했다.

21일 바이낸스는 테스트넷을 통해 바이낸스 덱스의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사용자 의견을 취합한 후 정식 버전인 메인 네트워크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인 네트워크는 현재 발행된 바이낸스코인(BNB)을 기반으로 구축될 전망이다.

바이낸스 덱스는 암호화폐 트레이딩만 제공했던 기존 거래소와 달리, 별도의 운영주체 없이 사용자들이 자율적으로 거래를 진행할 수 있다. 기존 암호화폐 거래소가 본사의 판매정책과 정찰 가격을 준수하는 대리점이라면, 덱스는 다양한 사용자가 각자의 필요에 맞춰 물건을 사고파는 오픈마켓에 가깝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초당 140만 건을 처리할 수 있는 바이낸스의 거래 처리속도를 덱스 위에서도 구현했다. 이에 따라 바이낸스 덱스는 1초 단위의 거래처리를 목표로 삼고 있다. 단일 거래를 처리하는 데 비트코인은 10분, 이더리움은 20초 정도가 걸린다.

바이낸스 장펑 자오 대표는 “개인에게 자산관리의 자율성과 책임을 보유하는 것이 진정한 블록체인의 이상”이라면서 “바이낸스 덱스는 무엇보다 철저한 보안을 구현할 수 있다는 장점이 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