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올 추진과제에 ‘블록체인 전자상거래 수출통관’ 등 선정

정부가 올해 블록체인을 활용한 공공서비스에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20일 블록체인과 인공지능 등을 활용한 ‘2019년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으로 ▲블록체인 IT 신기술 기반 전자상거래 수출통관 시스템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상담시스템 ▲첨단 사물인터넷(IoT) 기반 범죄피해자 접근 보호 시스템 개발 등 세 가지 추진 과제를 선정했다.

행안부는 “전자상거래로 인한 무역 규모가 매년 급증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현행 통관시스템은 오프라인 거래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어 온라인과 모바일이 주도하는 전자상거래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을 수출통관시스템에 적용해 상품정보, 판매정보, 배송정보를 기반으로 자동 수출신고 시스템을 구축하면 통관시간과 물류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올해 추진 과제에 블록체인 사업을 포함시킨 이유를 설명했다.

행안부는 오는 3월 사업계획을 수립한 후 6월까지 조달발주 및 사업자 선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르면 올 12월 내에 시스템 구축 및 서비스 오픈에 나설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