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데라 해시그래프, 1차 위원회 멤버 공개…도이치텔레콤, 노무라홀딩스 등 선정

‘차세대 분산원장 플랫폼’을 표방하는 헤데라 해시그래프(Hedera Hashgraph)가 플랫폼 운영을 위한 위원회의 1차 구성원에 도이치텔레콤, 노무라홀딩스, DLA파이퍼, 매거진루이자, 스위스컴 블록체인 등을 선정했다.

헤데라 해시그래프는 20일 오후 서울 잠실에서 연례 행사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헤데라 해시그래프는 소프트웨어사 스월즈사(Swirlds. Inc.)의 공동창립자 리먼 베어드와 맨스 하몬이 만든 해시그래프 기반의 분산원장 플랫폼이다. 블록체인의 높은 수수료와 전력 소모량, 낮은 확장성을 극복하기 위한 프로젝트이다.  

헤데라 해시그래프의 네트워크 참여자 및 선정은 위원회를 통해 이뤄지며 글로벌 39개 대기업이 참여 가능하다. 이러한 위원회 운영 방식은 1968년에 설립된 후 비자(VISA)로 개명한 내셔널뱅크아메리카드가 사용한 모델을 참고했다. 특정 기업이 위원회를 장악하지 않고 개별 위원은 위원회의 과도한 영향을 받지 않도록 설계됐다.

1차 위원 선정된 도이치텔레콤은 독일 최대 통신업체이며, 노무라홀딩스는 일본 최대 투자은행 및 증권 지주사이다. 미국계 대형 로펌 DLA파이퍼와 약 700개 매장을 보유한 브라질 2위 백화점 마가진루이자, 스위스 국영통신사 스위스콤 등도 위원으로 참여하게 됐다.

헤데라 해시그래프의 맨스 하몬 대표는 “공공원장은 해당 분야에서 세계 최고 전문성을 지닌 대기업에 의해 관리돼야 한다”며 “이번 첫 번째 위원회 발표로 공공원장의 지속을 위한 안정적인 체제를 갖췄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한 분산화 모델의 결실을 이루기 위해 글로벌 대기업으로 구성된 위원회 멤버를 확장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