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업, 다단계 코인투자 사기 혐의로 압수수색 받아

다단계 투자 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암호화폐 발행사 ‘코인업’이 경찰 압수수색을 받았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특경법상 사기와 유사수신행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19일 오전 11시 코인업 사무실 2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강제수사 과정에서 코인업의 하드디스크와 투자자 명부, 투자 내역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전날 해당 업체에 대한 투자자 주의를 촉구한 바 있다. 코인업은 지난해 12월 두 달 만에 투자금을 다섯 배 부풀려주는 ‘5배수 패키지’ 상품을 판매하고, 투자자가 다른 투자자를 불러오는 다단계 방식을 운영해 사기 논란에 휩싸였다. 이 업체는 자사 대표와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 있는 합성 이미지를 만들어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것처럼 꾸미기도 했다.

협회는 “소속 회원사 내의 거래소 중 코인업이 판매 중인 코인(월드뱅크코인, WEC)을 상장하거나 상장 검토한 곳은 없다”며 “협회를 사칭하거나 회원사를 사칭한 사기성 거래소에 대해서도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mage : coinup mark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