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입하면 비트코인 하한선 형성돼”…CME 전망 들어보니

미국 시카고거래소그룹(CME Group)의 테리 더피 대표는 “규제 당국이 비트코인을 받아들일 때 비트코인 가격 하한선이 형성된다”고 밝혔다.  

더피 대표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이 바닥을 다지기 위해선 정부의 개입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어떤 형태로든 암호화폐를 받아들여야만 주요 금융회사가 진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암호화폐에 회의적이던 JP모건을 비롯한 기존 금융사가 잇따라 암호화폐 시장에 참여하고 있는 흐름에 대해 주목했다. 미국 대형은행 JP모건체이스는 지난 14일 내부 플랫폼에서 이뤄지는 도매 결제사업자 간 거래를 위해 JPM 코인을 출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더피 대표는 “골드만삭스도 비슷한 행보를 보인다”고 짚었다.   

한편, 암호화폐 펀드운용사 그레이스케일 인베이스먼트(Grayscale Investments)는 지난 14일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3억5950만 달러(한화 4047억 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졌다”면서 “이중 66%는 기관 투자자가 집행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특히 퇴직연금(retirement account)의 유입이 특히 두드러진다”며 “이들은 하락장에서도 다년간의 투자 경험을 토대로 인내심을 보인다”고 분석했다.  

image : CME gro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