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내달 ‘K토큰’ 시범 운영… 운영대행업자에 KT 선정

김포지역 암호화폐 ‘K토큰’이 다음달부터 시범 운영된다. 오는 4월부터는 김포지역 매장에 본격적으로 도입될 전망이다.

1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김포시 암호화폐 플랫폼 운영대행 사업자로 KT가 선정됐다. KT는 김포지역에서의 암호화폐 사용 효과를 바탕으로 타지역 암호화폐 발행에 나설 계획이다.

김포시는 각종 사회봉사와 개발사업 예산을 포함해 연간 110억 원 규모의 K토큰을 발행한다.

K토큰은 김포지역 매장에서 QR코드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 판매자는 판매 수익으로 얻은 K토큰을 수수료 없이 원화로 전환해 은행 계좌로 이체받을 수 있다.

KT 블록체인 센터의 서영일 부사장은 “지역 암호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