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체이스, 암호화폐 ‘JPM 코인’ 출시…미국 대형은행 첫 코인

미국 대형은행 JP모건체이스(JPMorgan Chase)가 암호화폐를 발행한다. 미국의 대형 은행이 암호화폐를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 등에 따르면, JP모건체이스는 도매 결제사업자 간의 실시간 거래를 위해 ‘JPM코인(JPM Coin)’를 출시한다.

JP모건체이스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책임자 오마르 파루크(Umar Farooq)는 “세상에 존재하는 어떤 것이든 블록체인에 이동하면 거래 지불수단이 될 수 있다”면서 “분산원장을 가지고 있는 곳이 어느 곳이든 누구나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JP모건체이스는 초반에 주요 기업의 국제 거래에 초점을 맞추고, 은행 간 통신 플랫폼인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거래에서 하루 이상 걸리는 거래속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CNBC는 이에 대해 “소량의 암호화폐로 결제가 이뤄질 예정이지만 미국 주요 은행이 디지털 코인을 사용하는 첫 사례가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관련 기사 : “엘리트 위한 폐쇄 시스템” vs “리플 압도할 것” JP모건 코인 발행에 갑론을박

한편,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Jamie Dimon) 대표는 “암호화폐는 사기다”라는 의견을 밝혔지만, 이후 자신의 발언을 번복한 바 있다.  

image : 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