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 “모바일 상품권 서비스에 블록체인 도입할 것”

한국조폐공사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상품권을 선보인다.

조용만 조폐공사 사장은 13일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중 하나로 평가받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공공 신뢰플랫폼 구축을 마쳤다”며 “이를 활용한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서비스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우선 성남시와 시흥시에서 ‘모바일 지역사랑 상품권’ 시범 서비스에 들어간다. 모바일 지역사랑 상품권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구입한 후 가맹점에서 QR코드를 통해 상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가맹점의 수수료 부담을 줄이고 은행 환전의 번거로움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모바일 상품권 사용 예시

조폐공사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청년배당, 아동수당 등 각종 복지수당을 대상자에게 전달할 계획도 갖고 있다. 이와 함께 △온라인 전자문서의 위변조를 방지하는 서비스 △모바일 신원 정보를 안전하게 인증하는 서비스 △각종 설문이나 여론조사 등에 필요한 모바일 투표 등에도 활용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조 사장은 “조폐공사 블록체인 공공 플랫폼은 지폐를 만드는 조폐에서 나아가 화폐를 매개로 이뤄지는 온라인 거래에 신뢰를 부여해주는 사업으로 ‘업(業)’의 진화를 추진하는 첫걸음”이라며 “공사 비전인 ‘세계 최고의 조폐ㆍ인증ㆍ보안 서비스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