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46개 특허출원…”블록체인 사업 본격화한다”

KEB하나은행이 블록체인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46개 신규 비즈니스모델의 특허 출원을 마쳤다.

KEB하나은행은 13일 ‘해외 상품 구매대행 방법 및 시스템’, ‘전자계약 방법 및 시스템’, ‘디지털 자산 서비스 제공 방법 및 시스템’, ‘시재관리 방법 및 시스템’ 등에 대한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신규 비즈니스로 추진 중인 ‘블록체인 기반의 해외 상품 구매대행 서비스’는 국내 소비자와 해외 방문 예정자를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매칭한다. 국내 소비자가 해외에 가지 않고도 원하는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출처 = 하나금융그룹

기존에는 인터넷 커뮤니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한 해외 구매대행이 가능했지만, 거래 상대방에 대한 신뢰성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왔다. 그러나 블록체인 기반의 개인 간 거래를 이용하면 거래 상대방을 신뢰할 수 있고, 스마트계약을 통해 조건이 맞을 시 자동으로 계약이 체결된다. 또한 은행의 에스크로(ESCROW) 계좌를 통한 거래대금 정산으로 거래 안전성이 보장된다는 설명이다. (에스크로 : 구매자와 판매자 간 신용관계가 불확실할 때 제3자가 원활한 상거래를 위해 중계하는 매매 보호 서비스, 조건 충족 시에만 대금 지급을 보장한다.)

또 ‘블록체인 기반의 차용증 발급 서비스’는 계약서를 작성하기 부담스러운 지인 간의 인터넷뱅킹 소액자금 이체 시, 블록체인 기반의 차용증을 발급해 준다. 이 서비스는 블록체인 상에서 거래 사실을 인증하며, 개인 간의 자금 이체를 수반한 모든 계약에 적용 가능하다.

KEB하나은행의 한준성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지금까지 소개된 블록체인 비즈니스에는 어느 정도 거품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대규모 특허 출원을 통해 KEB하나은행이 선보일 고객 친화적인 혁신 서비스를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